건강관리·인맥관리로 네트워크 구축하라

예비 대학생 여름방학 보내기…박 원장의 에듀 코칭

여행으로 고교 친구들과 추억 만들고
서양사·고전문학 읽으며 안목 키울 때 

지난 한 달은 입학할 대학교 결정을 돕는 개별 상담으로 바쁜 시간을 보냈다. 이젠 졸업파티의 마지막 댄스도 끝났다. 졸업식과 여름방학을 맞이하는 지금, 대학교 입학 전 학생들이 보다 의미있는 여름을 보낼 수 있는 방법은 뭘까? 최근 대학교를 졸업한 엘리트 학원 선생님들에게 들은 조언을 정리해봤다. 

최종 목표를 찾아라 

대학의 최종목표는 졸업장이 아니다. 보다 구체적인 목표를 설계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이 중요하다. 사실 졸업은 누구나 할 수 있다. 개인적인 조언을 보태자면, 인맥을 쌓고 늘리는 것이 더 의미있는 목표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대학교 기숙 문화의 기능 중 하나는 사람을 만나 함께 성장하는 기회를 주는 것이다. 신입생 환영회에서 학장이 했던 말을 되새겨 본다. 

"엄격하게 선별된 최상의 과일과 야채가 주서기에 들어가 서로 어울리고 아름다운 색과 향으로 섞일 때, 그 맛이 어떨지 궁금한 건 나만이 아닐 거라 생각합니다. 우리 대학의 까다로운 모든 입학 평가와 기준에 합격한 훌륭한 인재들이 기숙사 빌딩에 들어가고 훗날 다른 색과 향을 입고 졸업식 강단으로 걸어 나올 때 여러분을 바라보며 어떤 마음이 들지 또한 너무도 기대됩니다. 부디 우리의 선택으로 이곳에 초대된 여러분이 서로 가진 가장 아름답고 선한 색과 향으로 친구들을 물들여주길 바랍니다." 

여행을 떠나라 

고등학교 친구들과의 여행. 결코, 사치일 수 없는 낭만이다. 고교생 때 늘 몰려다니던 3명의 친구와 2주간 요세미티 존뮤어 트레일을 도보와 비박으로 완주했다. 

이 시간 동안 우리가 했던 다양하고 멍청한 짓거리와 생각지도 못한 상황에 주저앉아 웃었던 기억들이 너무도 많다. 여행했던 우리 모두 다른 주의 대학에 입학해 자주 볼 수 없었지만 그때의 잊을 수 없던 기억으로 우리는 매해 여름 대륙횡단과 페루, 동남아 여행을 계획했고, 그때마다 서로 대학에서 만난 멋진 친구들이 동행했다. 친구들의 또 다른 인맥 덕분에 우리는 서로 다른 대학에 멋진 친구들을 만들었다. 

친구를 방문할 때면 더 많은 친구를 만날 수 있었다. 이젠 모두 졸업하고 가족이 있는 곳이나 직장을 찾아 다들 뿔뿔이 흩어졌지만, 오히려 지금은 어떤 나라 어떤 도시에 가더라도 기꺼이 재워주고 마중해줄 친구들이 미 전국과 한국, 영국, 프랑스, 홍콩에까지 있다는 든든함이 있다. 친구 회사에 새로운 자리가 생길 때 먼저 귀띔받는 영광은 덤이라고 봐야겠다. 

학업을 재정비해라 

전공과 관련해 뒤처진 학업이 있다면 재정비할 수 있는 최적의 시간이다. 대학에서 사람을 만나 친분을 트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었지만, 그 친분을 유지하는 게 상당히 힘들다는 생각을 했다. 특히 대학에선 서로 필요에 따라 득이 되는 친구를 만나 우정을 쌓는다는 말에 많은 부분 동의한다. 따라서 내가 상대에게 어떤 득을 줄 수 있는 사람인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늘 유쾌하고 사람 좋아하던 친구가 있었는데 함께 공부하거나 스터디 그룹을 할 땐 도움이 되지 못하고 민폐만 줘 본의 아니게 기피 대상이 된 미안하고 안타까운 경험이 있다. 학생 신분에서는 성적 관리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학업적으로 서로에게 도움이 되어야 한다는 건 서로에 대한 예의인 것 같다. 따라서 전공과 관련된 중요한 과목이 자신없다면, 여름방학 동안 혼자 공부하거나 로컬 칼리지에서 성적에 영향을 주지 않는 비학점(No credit) 수업을 듣고 복습하는 것도 도움이 되겠다. 

인맥관리를 시작해라 

본격적으로 전자 이력서 개정을 오픈하고 인맥 관리를 진행해야 할 때다. 나만의 말투와 표정을 생각하고, 나에게 잘 어울리는 옷을 찾아 입고 화장하고 꾸미는 것처럼 소셜 미디어를 관리하는 것이 특히나 중요하다. 무엇보다 대학생활 동안 구축한 선·후배, 동기, 교수 등 수백 명의 인맥을 가장 효과적으로 관리가 가능하다. 만나지 못하고 자주 전화하지 못해도 늘 안부를 묻고 전하며 소통할 수 있기 때문이다다. 소설 미디어에도 슈퍼스타(?)가 존재한다. 많은 사람이 따라다니는 유명인(?)과 태그되어 밥 함께 먹는 영광도 기분이 묘하다. 

개인적으론 일상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일들을 일화로 만들어 재미있고 짧은 메시지를 이야기하는 걸 좋아한다. 그리고 그날의 내 담담한 생각을 올리거나, 내 주위의 사람들과 친구들의 이야기를 광고해주는걸 좋아한다. 사람들의 공감을 끌어내고, 그들의 생각에 동참함으로써 수많은 친분이 유지된다고 볼 수 있다. 또한 링크드인(LinkedIn) 같은 전문적인 인맥 관리/전자이력서를 위한 소셜미디어도 이제부터 시작해보길 권장한다. 

예를 들어 인턴십을 하고 있는 회사 상사와 링크드인으로 연결됐을 때, 의외의 결과를 기대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같은 교수 아래서 배웠다든지 말이다. 성숙하고 트렌디한 소셜 미디어 사용을 연습해보기 바란다. 

안목을 키우자 

고전 문학, 클래식 명화, 서양 미술, 서양 역사 등 인문학을 공부해 안목을 키우는 시간을 갖자. 인문학적 사고가 사람을 만나고 관계를 유지할 때 상상하지 못한 지혜의 힘을 발휘한다. 시대를 불문하고 많은 사람이 명작이라 칭송하는 문학들이 있다. 사람들이 열광하고 좋아하는 그 코드를 이해하는 게 우리 안목을 키우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교수들이나 지식층 사람들과 저녁 식사를 할 때나, 친구들과 간단한 식사를 할 때도 분명 지식을 나눌 기회가 많다. 

우선 고교 영어 시간에 읽어봤을 만한 책을 다시 한번 읽고 사색해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그 밖에도 신문, 뉴스, 스포츠, 게임, 영화, 음식, 문화 등에서 다양한 지식을 습득하는 것이 좋다. 박식다식으로 대화의 주도권을 잡는 사람이 있다. 대부분의 대학생에게 이런 친구는 집단의 매우 중요한 역할로 자리 잡는다. 늘 초대받고, 늘 환영받는 사람 말이다. 

건강한 몸을 만들자. 

이틀 밤을 새워 기말고사를 끝내도 그날 일층 기숙사 로비에 다들 모여 컴퓨터 30대를 연결해놓고 밤새워 컴퓨터 게임 토너먼트를 열고 노는 것이 대학 문화다. 주말마다 야외활동을 하는 것도, 공부도, 노는 것도 기초 체력이 좋아야만 한다. 과체중이던 친구가 있었는데 여름 동안 식습관 관리와 체계적인 운동으로 체중 감량에 성공해 자신감이 충만해진 상태로 대학생활을 시작한 걸 봤다. 

많은 대하들이 뷔폐식 기숙사 식당 때문에 건강한 몸을 유지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 건강한 식습관을 여름 동안 연습하고 유지하는 건 중요한 자기 관리라고 생각한다. 

안내 방침을 따른다 

마지막으로 여학생들 모두에게 말해주고 싶은 조언은 대학 입학 전, 캠퍼스 내 안전 관련 지침을 꼭 알아보라는 것이다. 캠퍼스 내에서 경찰의 동행이 필요하다면, 24시간 언제든 동행을 함께해 줄 봉사요원들이 대기하고 있다. 이처럼 모든 대학교들은 여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안전 지침들을 제공하니 확인하자. 

제이 박 원장 · 발렌시아 엘리트학원

Posted on May 8, 2016 .